홈페이지

중국과 인도, 녹색 에너지 추진으로 석탄 가격 급등

Amer Asia ReportTOKYO -- 탈탄소화로 향하는 세계에서 새로운 용량에 대한 투자를 꺼리는 중국과 인도의 급증하는 수요가 충돌함에 따라 전력 생산에 사용되는 화력탄 가격이 사상 최고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석탄은 탄소 배출 때문에 가장 사랑받지 못하는 상품이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아시아의 두 경제 대국은 현재 여전히 연료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즉, 비용 상승은 에너지 비용을 증가시키고 지속된다면 경제 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9월 10일 기준 석탄 가격은 톤당 177.50달러로 연초의 2배 이상, 1년 전의 50달러 수준보다 올랐다. 가격은 지난 11년 동안 가장 높았으며 2008년 7월에 본 180달러 중반의 사상 최고치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은 투자자, 금융가, 기업 모두에게 딜레마입니다."라고 Shirley Zhang이 말했습니다. , Wood Mackenzie의 수석 분석가. "전체 지역을 더 깨끗한 미래로 옮기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향후 10년 동안 석탄이 여전히 필요합니다." 알루미늄에서 석유, 구리에 이르기까지 팬데믹 초기부터 수요가 반등하고 투기꾼이 몰려들면서 많은 원자재 가격이 올해 상승했습니다. 그러나 화이트 핫 시장에서도 석탄의 110% 상승은 두드러집니다. 세계 석탄 사용량의 65%를 공동으로 사용하고 연료의 최대 수입국인 중국과 인도, 일본과 한국이 뒤따르는 여름 무더위와 경기 회복으로 전력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수요가 증가했습니다. .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주요 전력 생산업체들은 올해 첫 7개월 동안 2020년 같은 기간보다 13.2% 더 많은 전력을 생산했다. 가뭄으로 인해 수력 발전의 생산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더 많은 석탄이 필요했습니다. 그 결과 7월 중국은 작년 같은 달보다 16% 더 많은 석탄을 수입했습니다. 인도에서는 연초 심각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 물결을 겪은 후 경제가 반등하여 4~6월 국내총생산(GDP)이 기록적인 속도로 성장했습니다. 팬데믹이 계속 줄어들고 국가의 장마가 끝나감에 따라 전력 및 석탄에 대한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공급은 그렇지 않습니다. 단기적인 혼란은 올해 압박을 악화시켰고, 공공 정책이 지구 온난화에 대처하기 위해 석탄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이는 것으로 고정되어 있을 때 새로운 생산에 투자할 유인이 거의 없습니다. Japan Oil, Gas and Metal National Corp.(Jogmec)의 석탄 분석가 Nobuyuki Kuniyoshi는 "탄광에 대한 신규 투자가 거의 없기 때문에 수요와 공급 간의 균형이 쉽게 무너질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석탄 생산자들이 새로운 경쟁자들이 시장 점유율을 빼앗을 위험이 없기 때문에 더 많은 석탄을 생산하고 가격을 낮출 유인이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석탄 사용자이자 수입국일 뿐만 아니라 최대 생산국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정부는 탄광에서 치명적인 사고가 발생한 후 산업 전반에 걸쳐 활동을 제한하고 최악의 안전 기록을 가진 소규모 광산 운영을 억제하기 위해 개혁을 시행했습니다. 그 결과 국내 석탄 생산량은 가격이 급등하더라도 크게 증가할 가능성이 낮다. 중국은 정치적 긴장 고조와 캔버라와의 무역 전쟁 속에서 호주산 수입을 효과적으로 금지한 후 석탄에 대해 인도네시아와 러시아에 더 많이 의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세계 최대 석탄 수출국인 인도네시아는 지난 달 폭우로 생산이 차질을 빚으면서 해외 수출을 제한하기 시작했다. 정부는 국내 의무를 이행하는 대신 수익성이 더 높은 해외 고객을 우선시한 34개 광산 회사의 수출을 금지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8월 말 인도네시아 최대 석탄 생산업체인 PT Bumi Resources의 자회사인 PT Arutmin을 포함한 3개 회사가 국내 시장 의무를 준수한 후 석탄 수출 금지를 철회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회사에 대한 제한은 적어도 올해 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 석탄 무역업자는 말했다. 세계 2위의 수출국인 호주의 석탄 생산업체들은 작년 대유행으로 생산능력과 인력을 줄였으며, 장기적으로 수요가 줄어들 가능성을 감안할 때 극적인 규모의 규모 확대에 대해 신중하다고 말했다. 중국은 온실 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26년부터 석탄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또한 2030년 이전에 중국의 탄소 배출량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2060년까지 중국을 "탄소 중립국"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인도는 주로 사용 증가를 통해 2030년까지 설치된 전력 생산 용량의 약 60%를 청정 공급원에서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재생 가능합니다. 투자자들은 또한 장기적으로 수요 감소와 연료로 인한 환경 피해의 가능성을 감안할 때 기업이 새로운 석탄 생산에 돈을 투자하고 은행이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점점 더 낙담시키고 있습니다. 최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아이디어를 내놓았습니다. © Reuters 한 석탄 무역업자는 현재의 높은 석탄 가격이 아시아 국가들이 단기적으로 재생 에너지원으로 전환하도록 장려하는 데 제한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최근 급등에도 불구하고 석탄은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가장 쉬운 대안인 액화천연가스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 열탄 수요의 약 80%를 차지하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경우 화석 연료가 주요 에너지원으로 남아 있는 한 석탄 가격 상승으로 인한 경제적 위험은 계속될 것이라고 Kuniyoshi는 경고했습니다. Woodmac의 Zhang은 석탄 가격이 오르고 있지만 "전환 속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석탄 회복력은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 아니라 여전히 가장 신뢰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용 가능한 연료. "향후 2~5년 동안 한계 비용이 약 80~90달러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 가격은 작년에 보았던 50달러 또는 60달러로 떨어지는 대신 그 수준으로 떨어지고 영원히 유지될 것입니다." 그러나 환경 캠페인 그룹인 WWF Japan의 에너지 프로젝트 리더인 Yosuke Ikehara는 시장 움직임이 이 지역에 주목해야 한다고 Nikkei Asia에 말했습니다. "가격 상승은 석탄이 더 저렴하다는 보장이 없다는 교훈을 줍니다."

기사 페이지로 이동

Nikkei Asia

 

 

AmerAsia Company - Beijing AmerAsia China IT ConsultingData DrillData DerrickAmerAsia ReportReciprocity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