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도시바, 2023년까지 3개 회사로 분할

Amer Asia Report도쿄 -- 도시바가 이르면 2023년에 인프라, 디바이스, 반도체 메모리에 집중하기 위해 3개의 회사로 분할할 예정이라고 Nikkei가 배웠습니다. 세 가지 모두 언젠가는 상장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서로 다른 수익 구조와 성장 전략을 가진 독립적인 회사를 만들어 주주 가치를 강화하려는 도시바의 전략의 일부입니다. 발전소에서 가전제품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사업을 영위하는 일본 전자 회사는 과거에 일본의 성장 동력이었습니다. 도시바는 그 기업들 사이에서 스타였으며 이러한 저명한 기업의 이러한 움직임은 전례가 없습니다. 그러나 Toshiba는 광범위한 위험과 인지된 자본 효율성 감소로 인해 투자자들이 다양한 기업 및 자산 그룹을 해당 부분의 합보다 낮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소위 대기업 할인에 의해 불이익을 받았습니다. 도시바는 새로운 계획을 금요일에 공개될 중기 경영 전략에 통합하기를 원한다. Toshiba는 원자력 및 화력 발전소 운영에서 운송 시스템, 엘리베이터 제조에서 에어컨,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및 반도체 생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손을 뻗고 있습니다. 이들 사업체는 3월로 끝나는 회계연도에 연간 2000억~8000억엔을 벌어들였고 총매출은 3조5000억엔(308억 달러)을 기록했다. 새로운 계획에 따라 도시바의 발전소 사업은 인프라 회사가 운영하고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사업은 예를 들어 장치 회사에서 운영하게 됩니다. 도시바가 지분 40%를 갖고 있는 키오시아 홀딩스(Kioxia Holdings)가 소유한 회사가 반도체 메모리 사업을 운영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반도체 사업이 디바이스를 총괄하는 회사에 통합될 수도 있다. Toshiba 주주는 새로운 별도 법인의 주식을 할당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사 페이지로 이동

Nikkei Asia

 

 

AmerAsia Company - Beijing AmerAsia China IT ConsultingData DrillData DerrickAmerAsia ReportReciprocity Project